SNUAC NEWS

‘브라운 백 세미나’는 본래 브라운 백 미팅(brown bag meeting)에서 유래된 세미나의 한 유형이다. 간단한 점심식사를 곁들이 토론모임을 의미하는데, 할인마트 등지에서 구입한 샌드위치와 같은 음식을 싼 종이가 갈색(brown)이라는 데에서 유래됐다.

이처럼 간단한 점심식사를 곁들인 아시아연구소의 첫 브라운 백 세미나는 ‘아시아의 인구변화와 복지문제’라는 주제로 2014년 3월 24일 시작되었다.

2014년 초기부터 제작해 온 브라운 백 세미나 포스터 변천사
일시 주제 강연자
2014.03.24 아시아의 인구변화와 복지문제 이상협 교수(하와이대)
2014.04.08 체제전환국 복지국가에 관한 비교사회정책 연구 민기채 박사
2014.07.09 Cultural Globalization-Influence of Korean Wave in Asean WU JIEWEI 교수
2014.07.16 일본의 ‘우경화’와 관련된 단상 이지원 교수(한림대)
2014.07.23 종교의 지구화-지구화된 한국의 공공종교 조규훈 박사(한국외대)
2014.08.06 Entrepreneurship and SMEs in Myanmar: Opportunities & Challenges Nu Nu Lwin 교수(Monywa Institute of Economics)

<2014년 브라운 백 세미나 현황>

브라운 백 세미나가 시작된 첫 해인 2014년도에는 주로 아시아와 관련된 주제에 능통한 내외부 전문가들의 강연으로 이루어졌다. 실제로 샌드위치나 김밥 등 간단하게 점심식사를 하면서 관심 분야에 대한 토크를 듣는 형식으로 진행되었다.

그러던 중 2014년부터 방문학자 프로그램을 통해 아시아연구소를 방문하는 방문학자들이 증가하기 시작하면서 방문학자들의 발표가 브라운 백 세미나에 일부 포함되어 진행되던 방식에서 ‘방문학자 브라운백 세미나’로 별도로 운영되기 시작했다. 2015년 상반기부터 시작된 ‘방문학자 브라운 백 세미나 시리즈’는 2017년 상반기까지 5학기에 걸쳐서 진행되었으며, 점심 시간에 한정하여 운영하기에는 물리적 한계에 이르면서 다른 시간대에도 세미나를 편성하면서 ‘방문학자 세미나 시리즈’로 변경하여 운영되었다.

아시아연구소 406호 공간에서 진행되던 브라운 백 세미나 전경

 

박사논문작성지원사업의 시작과 변화된 브라운 백 세미나

아시아연구소는 2014년 4월부터 아시아 연구 후속세대 지원의 일환으로 박사논문작성지원사업을 시작하여 2018년 현재까지 진행하고 있다. 그 다음 해인 2015년부터 전년도의 박사논문작성지원사업의 수혜자 6명 중 논문 작성을 마친 4명이 순차적으로 ‘브라운 백 세미나’를 통해 자신들의 연구 논문을 발표하였다. 기존의 전문 연구자들의 내외부 초청 형식에서 벗어나 학문후속세대에게 연구 성과물을 공유하기 위한 기회로서 변화를 꾀한 것이다.

일시 주제 강연자
2015.03.24 중국의 소유제별 기업군이 경제성장에 미친 역할의 동적 변화 이현태(경제학부)
2015.04.08 일제 강점기 일본의 국정독본과 조선, 대만의 일본어 교과서와의 비교연구 송숙정(중앙대)
2015. 동아시아 담론과 대안적 동아시아 상에 관한 연구 윤여일(사회학과)
2015. 이산의 ‘고향’과 기억의 탈식민지화: 재조일본인 2세의 노스탤지어와 재현되는 조선 차은정(인류학과)
2016 탈냉전기 북한의 안보화 과정과 위협담론의 변화: 북핵 1, 2차 위기를 중심으로 이중구(외교학과)
(2014 수혜)
2016 동아시아 경제 질서의 재편과 한미 지적재산권 협정(1986): 배경, 과정 및 영향에 관한 역사적 ‘이론적’ 실증적 연구 김정민(국제대학원)
2016 주권투쟁과 국가 승인: 전후 일본의 중국 대표권 문제와 외교적 위선(1952-1972) 오승희(이화여대)
2016 가족주의 사회의 가족 없는 사람들: 비혼자의 부모돌봄을 통해 본 일본의 개인화와 가족 역할 지은숙(인류학과)
(2014 수혜)
2016 주요 아시아 국가의 의약품 생산 공급 체계의 유형화 연구: 공공성을 중심으로 김 선(보건대학원)
2017 황석영 문학과 동아시아 근대의 서사 유승환(국문과)
(2015 수혜)
2017 아시아 혁신모형 연구: 한중일 자동차 산업의 기술혁신, 기업전략 및 산업정책, 미래전략을 중심으로 백서인(한국과학기술원)
(2016 수혜)

<2015-2017 브라운 백 세미나 현황>

 

브라운 백 세미나, 406호에서 중정으로

2014년 시작된 브라운 백 세미나는 아시아 관련 주제 내외부 전문가들의 세미나로 시작하여, 아시아연구소가 지원한 학문후속세대들의 등용문을 거쳐, 2018년 또 한 번의 변화를 맞이하게 된다. 아시아연구소 기존의 학술연구부에서 운영해 오던 ‘브라운 백 세미나’와 ‘방문학자 세미나 시리즈가’ 통합을 꾀하였고, 국제교류부, 인재개발부에서 각각 따로 사업 및 프로그램을 통해 배출되거나 수혜를 받는 학자들을 비롯하여 교내외의 다양한 연구자들까지 참여할 수 있는 ‘아시아연구소 브라운 백 세미나 시리즈’로 진행되기 시작했다.

통합이라는 변화를 맞이하면서, 브라운 백 세미나가 진행되는 장소 역시 아시아연구소의 ‘중정’으로 옮겨졌다. 탁 트인 열린 공간에서 아시아연구소를 비롯한 외부의 다수 대중들의 참여를 독려하기 위한 것이었다.

아시아연구소 3층 중정으로 자리를 옮긴 브라운 백 세미나 전경

2018년 상반기, 중정으로 옮겨진 브라운 백 세미나는 10회에 걸친 시리즈로 시작되었다. 박사논문작성지원사업 수혜자들의 발표를 시작으로 아시아연구소 펠로우십 선정자, 아시아연구소 선임연구원, 국제교류부의 국제교수 초청자 등의 다양한 연구자들의 발표로 이루어졌다.

아시아연구소의 브라운 백 세미나는 이제는 명실공히 아시아연구소의 다양한 프로그램 및 사업을 통해 인연을 맺은 연구자들이 더 많은 후속 연구자들을 비롯한 대중들과 더욱 가깝게 만나는 발표의 장(場)으로의 질적 변환을 이루게 되었다. ‘샌드위치를 먹으며 가볍게 들을 수 있는 세미나’라는 브라운 백 미팅의 사전적 의미에 물리적으로 한층 가까워지고, 발표자들의 스펙트럼을 넓히면서 그 깊이를 더해가고자 하고 있다. 이제는 중정에서 간단한 점심식사를 나누며 아시아 지역의 다양한 이슈를 논하는 자리로 발돋움 한 ‘아시아연구소의 브라운 백 세미나 시리즈’가 어디까지 그 영역을 넓혀갈지 기대해 본다.

 

글 | 김예인(홍보팀), 자료제공 | 학술연구부, 국제교류부, 인재개발부

Back to top